분야별 업무소개

컨텐츠

이제는 ′콘텐츠관리′ 입니다

 

지원자의 혼동을 피하기 위하여, 먼저 종전에 ′사서′로 선발하던 직종이 올해부터 ′콘텐츠′ 로 바뀌었음을 알려 드립니다.

기존의 사서직은 도서관 중심의 전문직종으로 인식되어 왔으나, 최근의 디지털 환경변화로 다양한 콘텐츠의 관리와 멀티-유즈 전문가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여러분이 대학에서 전공하는 문헌정보학도 각종 정보 수집과 리서치, 색인·초록, 데이터베이스, 정보검색, 시스템과 네트웍, 인터넷과 뉴미디어 등 체계적인 콘텐츠 관리와 활용에 관해서 심도 있게 연마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KBS의 경우, 영상·음향자료의 디지털화와 제작관련정보(메타데이터) 등 콘텐츠 관리를 중심으로 업무가 급속히 발전하고 있습니다. KBS의 콘텐츠를 관리하고 멀티-유즈하는 이 직종에 우수한 인재의 소신 있는 지원을 바랍니다.

 

이제는 ′방송콘텐츠′ 입니다

′방송콘텐츠′는 KBS의 콘텐츠를 관리하는 부서명이기도 하고, KBS의 가장 중요한 자산을 가리키기도 합니다. 그렇습니다. ′방송콘텐츠′는 여러분의 경력을 쌓아가는데 가장 든든한 종잣돈이 되어 줄 것입니다. 이만한 데가 어디에 또 있을까요?

"디지털이다!" "콘텐츠다!" 많이 들어보셨지요? 간단히 말해서 방송사에서는 ′방송콘텐츠′이고, 국가적으로는 영상산업의 중추입니다. KBS는 300만개에 달하는 다양한 콘텐츠가 있습니다. 특히 50만여개의 영상 테입은 국내 최대의 방송영상 라이브러리를 구성하고 있습니다. 최근 KBS가 ′전사적 자원관리(ERP)′를 구축하고 있지만, 역시 가장 중요한 자원(리소스)이자 자산은 방송콘텐츠임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이에 따라 KBS는 국내방송사 최초로 ′멀티미디어 방송정보 검색시스템(MMIS)′을 구축하였고, 현재는 기존 아날로그 영상자료의 MPEG-2 디지털화와 저작권 등 ′콘텐츠 자산관리(CMS)′를 연계하여 ′디지털 아카이브 시스템(DAS)′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디지털 아카이브 시스템은 디지털 뉴스룸 등 디지털 방송제작 시스템과 통합되어, KBS가 우리나라 디지털방송을 선도하는 기반이 되어줄 것입니다.

지상파·위성·라디오·인터넷·데이터방송·모바일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KBS의 콘텐츠가 송출되고 있습니다. 그 배경에는 기자와 PD 등 타 직종과 함께 하모니를 이루는 약 50명의 콘텐츠 관리자가 항상 함께 합니다. 영상·사진·인물·음악·라디오(음향) ·리서치·도서정보 각팀에서 정성들여 관리한 콘텐츠가 제작에 활용, 다양한 경로로 방송되어질 때 콘텐츠 관리자는 보람을 느낍니다.

 

′21C의 콘텐츠 전문가′ 를 부릅니다.

KBS가 디지털 시대의 젊은 콘텐츠 관리자를 부릅니다. 방대한 콘텐츠의 재가공으로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이를 수신료와 광고수입에 이은 제3의 수익원, 아니 방송사의 제1의 수익원으로 전환할 야심찬 젊은 인재를 부릅니다. 아날로그 자료를 디지털 콘텐츠로 변환, 디지털 방송제작에 기여하고 저작권 등의 메타데이터를 통해 콘텐츠 자산으로써 관리할 ′21C의 콘텐츠 전문가′를 부릅니다.

자, 이제 여러분이 부름에 응할 차례입니다.